LG산전, 초고압사업 강화 나서
LG산전, 초고압사업 강화 나서
  • 장효진 기자
  • zang@energydaily.co.kr
  • 승인 2004.12.15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2공장내 초고압공장 증축
▲ LG산전의 초고압공장 증축 준공식에서 내빈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LG산전(대표 김정만)이 초고압사업 부문의 역량 강화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LG산전은 지난 14일 청주 2공장에서 구자홍 회장을 비롯한 김정만 사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초고압공장 증축 준공식을 가졌다.

김정만 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초고압사업은 해외 선진업체를 따라잡는 Catch Up 수준에서 벗어나 핵심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기회 선점 전략으로 가야할 것”이라며 “기술력과 마케팅 강화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LG산전의 초고압공장은 이번 증축으로 인해 공장규모는 2600평에서 3900평으로 증가했으며 초고압 가스절연개폐장치(GIS)의 연간생산능력도 620여대에서 1.5배 증가한 900여대까지 가능케 됐다.

한편 LG산전은 초고압 사업 강화를 위해 지난 해 초고압분야 세계 권위자인 네덜란드 졸란 가지쯔 박사를 영입한 바 있으며 현재 최첨단 미래형 GIS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