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담수화 지원 활성화… '수출·가뭄' 잡는다
해수담수화 지원 활성화… '수출·가뭄' 잡는다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23.01.0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시장 2024년 25조8000억원 전망… 가뭄 장기화 대책 강화
광양제철소 해수담수화 시설 공정도
광양제철소 해수담수화 시설 공정도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환경부(장관 한화진)가 물분야 유망산업인 해수담수화 시설 지원을 활성화, 해외수출을 늘리고 가뭄 상황에 대응해 나간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5일 광양시에 소재한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수어댐 현장을 살핀 후, 해수담수화 시설현황과 수출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남부지방 가뭄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환경부는 앞선 3일 열린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아랍에미리트, 인도네시아 등에 해수담수화 관련 기술 및 시설 수출을 녹색산업 현장의 요구에 부응한 맞춤형 수출 지원 방식으로 지원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전 세계 해수담수화 시장은 2018년 18조5000억원에서 2024년 25조8000억원으로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미래 유망사업이다.

광양제철소 해수담수화 시설은 지난 2014년부터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바닷물을 공업용수로 바꿔 공급하는 시설이다.

그간의 해수담수화 시설 운영 방법 등이 축적되며, 세계 해수담수화 시장진출의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를 받는 곳이다.

현재 이곳의 해수담수화 시설은 하루 약 2만7000톤의 해수를 공업용수로 공급하고 있다. 이는 광양제철소 하루 용수사용량 24만1000톤(12월 평균)의 10%를 넘어서는 양이며, 광양시 하루 생활용수 공급량(5만6000톤)의 절반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한 장관은 이날 해수담수화 시설 현장을 둘러보고 관계자들에게 국내에서 발전된 해수담수화 기술이 가뭄 극복에 적극 활용돼 중동 등 물이 부족한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총력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한 장관은 이어 인근에 위치한 수어댐 현장도 점검했다.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에서 관리하는 수어댐은 광양시 진상면에 위치한 용수전용댐(총 저수용량 3100만톤)으로 광양시 및 광양 산업단지 등에 생활·공업용수를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12월31일 기준, 82%의 저수율(2600만톤)을 기록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12월31일 기준으로 영산강 및 섬진강 유역의 누적 강수량(858mm)은 예년(1371mm) 대비 62.6% 수준으로 남부지방의 가뭄 상황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수어댐을 제외한 주암댐(28%), 섬진강댐(18%), 평림댐(32%), 동복댐(26%) 등 이 지역 유역의 댐 저수율은 18~32%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12월22일부터 이틀간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 지역에 40cm에 달하는 많은 눈이 내렸지만 강수량으로는 11.8mm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으며, 올해 2월까지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예상돼 남부지방의 가뭄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환경부는 그간의 가뭄대책을 병행하며 가뭄 장기화에 대비한 수요관리 및 용수확보 대책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을 수 있는 제한급수와 여수·광양 산업단지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