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UAE 성과 발판 해외 원전 수주 활동 집중한다
한전, UAE 성과 발판 해외 원전 수주 활동 집중한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2.12.06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승일 사장, UAE 원전 현장점검… "성공적 사업 완수, 역량 집결하겠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이 UAE 원전 사업의 성공적인 경험과 성과를 바탕으로 발주국들의 관심 사항을 반영한 최적화된 수주 활동을 통해 정부의 원전 10기 수출 목표 달성에 기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전은 정승일 사장이 UAE 원전사업의 주계약자이자 해당 사업의 합작투자자로 참여하고 있는 UAE 바라카원전 건설 현장을 방문, 프로젝트의 성공적 완수를 위해 주요 현안 사항들을 점검했다고 6일 밝혔다.

정승일 사장은 이번 현장시찰에서 안정적으로 상업운전 중인 1·2호기, 지난 9월 최초 임계 도달 이후 현재 원자로출력 100% 출력상승시험을 수행 중인 3호기, 그리고 연료장전 전 막바지 시운전 시험을 수행 중인 4호기의 호기별 현황을 점검했다.

UAE 원전 3호기는 내년 중 상업운전을 개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는 2호기 상업운전 이후 1년만에 3호기가 상업운전을 하게 되는 것이다. 이는 Team UAE와 Team Korea의 긴밀한 협력의 결과이며, 한국형 원전의 최신 기술력과 경쟁력을 전 세계에 입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게 한전의 설명이다.

또한 정승일 사장은 UAE 방문 기간 중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락 아부다비 행정청장과 모하메드 알 하마디 UAE원자력공사 사장을 만나, UAE 원전 사업의 성공적인 마무리 의지를 전달함과 동시에 한-UAE 에너지 분야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정승일 사장은 “3호기가 내년 차질 없이 상업운전을 개시할 수 있도록 발주처인 UAE 원자력공사(ENEC)와의 협력을 지속해 나가고, 마지막 4호기까지 성공적으로 프로젝트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역량을 총결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사장은 이어 “대외적으로 많은 관심과 좋은 평판을 받고 있는 UAE 원전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이를 발판 삼아 영국, 튀르키예, 남아공, 케냐 등 해외원전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