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채 발행한도 확대 '한국전력공사법' 개정안 의결
한전채 발행한도 확대 '한국전력공사법' 개정안 의결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2.11.25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자중기위, 납품대금 연동제 '상생협력법' 개정안 등 14건 법률안 의결
국회 본관 전경 [사진=국회 홈페이지]
국회 본관 전경 [사진=국회 홈페이지]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위원장 윤관석)는 지난 24일 전체회의를 열어 '한국전력공사법 일부개정법률안',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중소기업 스마트제조혁신 촉진에 관한 법률안' 등 14건의 법률안을 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주요 안건의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한국전력공사법' 개정안은 ▲한국전력공사 사채발행한도를 현행 2배에서 5배로 확대하되, 긴급하게 필요한 경우 산업부장관의 승인하에 그 한도를 6배로 할 수 있도록 하고, ▲산업부장관이 승인한 경우 그 사실을 지체없이 국회 상임위에 보고하도록 규정했다.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법률로 주요 원재료 및 납품대금 연동의 기준을 제시하고, ▲구체적인 연동비율을 기업 간 협의해 정하도록 하며, ▲위탁기업이 발급하는 약정서의 기재사항으로 납품대금 연동에 관한 사항을 추가하도록 의무화했다.

또한 ▲현장의 다양한 거래 관계를 고려하여 소액계약, 단기계약과 같이 납품대금 연동의 필요성이 낮거나 기업 간 합의한 경우 등에는 약정서에 연동 관련 사항을 기재하지 않을 수 있도록 예외를 두되, ▲납품대금 연동과 관련한 탈법행위 금지를 신설하고, 탈법행위 금지 위반시 5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했으며, ▲그 밖에 납품대금 연동의 확산을 위하여 중기부장관의 표준약정서 제·개정 및 권장 의무, 납품대금 연동 우수기업 선정·지원, 납품대금연동 확산 지원본부 지정 등의 지원 조항을 규정했다.

'중소기업 스마트제조혁신 촉진에 관한 법률안'은 ▲중소 제조기업이 스마트제조혁신을 적극 추진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제조 데이터 활용 및 전문인력 양성, 금융지원 등 스마트제조혁신을 위한 지원정책 및 기반 조성에 관한 사항을 규정했다.

아울러 이날 전체회의에서는 ▲산업기술 관련 비밀유지의무 보유자가 부정한 이익 획득 또는 대상기관의 손해 발생 사실을 인식하면서도 산업기술을 유출하는 행위, ▲ 국가핵심기술의 국외 유출 가능성을 인식하면서도 적법한 승인·신고를 거치지 않고 해외 인수·합병 등을 진행하는 행위를 '산업기술침해행위'에 포함하는 내용의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 등도 함께 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법률안들은 향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의 심의를 거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