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유 고가 판매 업체 대해 가격 인하 유도한다”
“등유 고가 판매 업체 대해 가격 인하 유도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2.11.2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부처 합동 ‘등유 특별점검반’ 본격 가동… 가짜석유 등 불법행위 엄중 대응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등유 가격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음에 따라 기획재정부, 공정거래위원회 등 관계부처와 한국석유공사, 한국석유관리원 등 유관기관과 함께 관계부처 합동 ‘등유 특별점검반’을 구성해 집중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등유 특별점검반’은 등유를 대량 취급하면서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는 전국 각지 주유소, 일반판매소 등을 대상으로 주 2회 이상 경기도 소재 업체부터 가격 인하를 계도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석유관리원 주관 특별점검을 통해 고유가 시기를 악용한 가짜석유 제조·유통 등 불법행위에 대해 연말까지 약 1000개소 이상 점검을 병행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가짜석유 제조·유통 등 불법행위가 적발될 경우 관련 지자체에서는 영업정지 등 처분을 진행하고 관련 수사기관과 연계해 형사 처벌도 병행할 수 있도록 강력한 조치를 진행해 나갈 방침이다.

유법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국장은 “겨울철이 다가오면서 급등한 등유 가격이 기름보일러 등을 활용하는 취약계층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에너지바우처 등을 활용해 최대한 지원하고 정유·주유업계와 매주 점검회의를 진행하면서 높은 등유가격으로 인한 국민들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등유 가격은 리터당 1600원대 전후로 형성되고 있으며 이는 지난 1월과 비교할 때 리터당 약 500원 상승한 것으로 일부 주유소에서는 휘발유 대비 등유 가격의 역전 현상도 발생하고 있다.

등유는 겨울철 난방용 등 서민용 연료유로 사용되는 점 등을 고려해 휘발유·경유 등 수송용 연료에 비해 유류세를 적게 부과하고 있으나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유럽의 러시아산 석유제품 공급 제한 및 동절기 난방용 수요 증가 등 영향으로 국제 등유가격이 급등했고 주로 배달 방식으로 판매됨에 따라 주유소 등 업체의 유통 비용 증가 등이 국내 등유 가격 상승의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