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LPG자동차 시장 및 LPG 산업 성장 ‘파란불’
세계 LPG자동차 시장 및 LPG 산업 성장 ‘파란불’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22.11.2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세계 LPG차 운행대수 2835만대, 전년 대비 3.9% 증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축에도 불구 LPG 소비량 3.7% 늘어나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2021년 기준 LPG차량은 세계 72개국에서 2835만대가 운행되면서 전년 대비 3.9% 증가했으며, LPG 소비량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축에도 불구하고 3.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LPG협회(회장 이호중)가 23일 제공한 세계LPG협회 통계자료 ‘Statistical Review of Global LPG 2022’에 따르면 2021년 말 기준 미국, 호주, 영국, 이탈리아, 중국, 인도 등 전세계 72여개국이 사용하고 있는 전세계 LPG차량 운행대수는 모두 2835만대로, 전년 대비 3.9%증가했으며, 수송용 소비량도 차량 대수 증가에 따라 3.1%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유럽 각국에서 친환경 대체연료차로 LPG자동차가 인정받으며, 등록대수는 전년대비 5.7%, 소비량은 3.2% 증가했다.

2000년 이후 LPG자동차 보급대수는 매년 평균 7% 성장했으며, 충전소 운영개소 및 수송용 LPG 사용량도 각각 5%, 3%씩 증가. 2000년 750만대 수준이던 LPG자동차는 2021년 2,835만대로 세 배 이상 증가했다.

해외-유럽 중심 LPG차 보급 확산

2021년말 기준 터키의 LPG차 보급대수 493만대로 세계 1위 기록했다, 특히 이탈리아, 폴란드, 우크라이나 등 유럽 국가 중심으로 LPG차가 증가하고 있어, ‘21년 기준 2,055만대가 유럽에서 운행 중으로 세계 LPG차의 72%를 차지했다.
유럽 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2021년 유럽연합(EU) 회원국의 LPG, E85(바이오에탄올) 등 대체연료 승용 신차 판매량은 22.7만대로 전년 대비 47.6% 증가했다. 특히 이탈리아 14%, 폴란드 45%, 스페인 31%, 프랑스 194% 증가하며 전체 판매세를 주도했다.

국내 LPG자동차 보급대수 순위는 2000년대 중반부터 2009년까지 1위를 유지했으나 2010년 터키에 1위를 내줬으며 현재는 터키, 폴란드, 러시아, 이탈리아, 우크라이나, 인도에 이어 7위를 기록했다.

세계 LPG 산업 성장률 및 수급 안정세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글로벌 경제가 위축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LPG 소비량은 2020년 하락세보다 빠르게 회복되어 전년 대비 3.7%, 2019년 대비 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LPG 생산량(2021년 기준)은 3억 3,268만톤으로 소비량 3억 3161만톤을 넘어서며 안정적 수급이 지속되고 있다. 고유가에 가격 경쟁력을 갖춘 LPG 소비가 증가하면서 세계 LPG생산량도 지속 증가하고 있다.

세계 LPG 생산량은 지난 10년간 꾸준히 증가하여 2021년 3억 3,268만톤을 기록했다. 세계 생산량의 42%를 차지하는 미국과 중국의 생산량이 전년 대비 각각 4.3%, 7.4% 증가하며 세계 생산량은 전년대비 1.7% 증가했다.

미국 셰일가스 개발로 북미 지역의 LPG 수출량은 매년 크게 증가하고 있다. 2011년 북미지역의 LPG 수출량은 758만톤으로 세계 4위 규모였으나 2021년은 5,976만톤을 수출하며 10년만에 689%나 증가했다.

세계 LPG 소비량은 가정․수송용, 석유화학용 수요가 증가하면서 지속 증가하고 있다. 2021년 소비량은 3억 3,161만톤으로 전년 소비량 3억 1,987만톤보다 3.7% 증가했다. 중국의 LPG 소비량은 7,108만톤(세계 LPG소비량의 21.4% 차지)으로 석유화학․정제용 수요가 증가하면서 전년대비 13% 증가했다. 이어서 미국 4,346만톤, 인도 2,904만톤, 사우디 1,978만톤, 일본 1,389만톤, 러시아 1,086만톤, 한국 1,039만톤으로 세계 소비량 7위를 기록했다.

용도별로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자택에서 요리하는 가구수와 빈도가 증가하면서 가정용 LPG 소비량이 전년대비 9.2% 증가한 반면에 경기 위축으로 산업용 수요가 24.4% 감소했다.

지속되는 고유가로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LPG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지며 수송용 및 석유화학용, 석유정제용 소비량이 각각 3.2%, 5.0%, 14.5%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고유가 및 에너지 수급 불안정으로 LPG수요 증가

불안정한 국제 정세로 인한 고유가 및 에너지 수급 불안정으로 글로벌 LPG 수요는 지속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유럽 산업계에서 천연가스를 대체하여 LPG로 전환이 가속화 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는 셰일가스 개발 확대와 천연가스전 개발에 따른 LPG 생산량 증가로 LPG가격은 하향 안정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중국, 중동이 세계 LPG시장을 주도하고 있으며, 수요 측면에서는 아시아․아프리카 지역의 가정용 수요와 아시아 지역의 석유화학용이 수요 증가를 주도할 것으로 전망됐다.

해운부문 탈탄소화 강화 LPG선박 시장 성장 

강화되고 있는 선박 배출가스 규제 및 글로벌 탈탄소화 흐름에 따라 친환경 해양연료로 LPG가 부각되고 있다. LPG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표준 기준 연료보다 높은 연료 효율성을 가지면서도 황산화물(SOx), 이산화탄소(CO2), 질소산화물(NOx), 미세먼지(PM)를 적게 배출했다.

세계 각국에서 신규 발주하는 초대형가스운반선(VLGC)에 LPG를 연료로 선택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으며 IMO에서 LPG추진 선박 국제 표준 기준을 제정함에 따라 LPG선박 보급이 더욱 탄력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환경성․경제성․인프라를 고루 갖춘 LPG선박이 향후 친환경 선박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되며, LPG산업 성장 모멘텀 마련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