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성 폐자원 활용 바이오가스 활용 제정안 입법공청회' 실시
'유기성 폐자원 활용 바이오가스 활용 제정안 입법공청회' 실시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22.11.24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환노위, 전문가·이해관계자 등 의견 청취… 해외 사례 등 논의
국회 본관 전경 [사진=국회 홈페이지]
국회 본관 전경 [사진=국회 홈페이지]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위원장 전해철)는 23일 환경법안심사소위원회(소위원장 임이자)를 개최하고 '유기성 폐자원 활용 바이오가스법안 입법공청회'를 실시했다.

이번 공청회는 임이자 의원(국민의힘), 송옥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한 2건의 '유기성 폐자원을 활용한 바이오가스의 생산 및 이용 촉진법안'을 심사하는데 필요한 전문가와 이해관계자 등의 의견을 듣기 위해 개최됐다.

해당 법률안은 분뇨·가축분뇨·음식물쓰레기 등 유기성 페자원을 배출·처리하는 지자체장과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일정 규모 이상의 민간사업자에게 유기성 폐자원을 활용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하도록 의무화하고, 바이오가스의 생산과 이용에 필요한 기반을 조성하도록 법제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진술인으로는 황석환 포항공대 환경공학부 교수, 이준상 한국환경공단 부장, 김기동 한국가스공사 책임연구원, 문석주 대한한돈협회 부회장, 오재만 한국폐기물재활용공제조합 이사장 등이 참여, 학계와 산업계를 각각 대표해 의견을 진술했다.

황석환 포항공대 환경공학부 교수, 이준상 한국환경공단 부장과 김기동 한국가스공사 책임연구원은 ▲효율적 에너지 활용 및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기 위해 지자체와 민간 업체의 바이오가스 생산확대 및 시설 확충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 점 ▲바이오가스화 시설의 수익성 향상을 위한 제도적 지원이 필요한 점 ▲바이오가스 생산 효율성 제고를 위한 통합 바이오가스화 시설 설치 촉진이 필요하다는 점 등을 감안할 때, 유기성 폐자원의 바이오가스화 촉진을 위해 제정안이 통과돼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반면, 문석주 대한한돈협회 부회장과 오재만 한국폐기물재활용공제조합 이사장은 ▲유기성 폐자원 처분부담금 신설로 인해 축산농가 및 유기성 폐자원 처리자의 처리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점 ▲오염자가 아닌 유기성 폐자원 처리자들에 대해 의무를 신설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점 ▲유기성 폐자원 처리자 및 축산농가 등에 대한 지원 규정이 부족하다는 점 등을 들어, 제정안에 대해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진술했다.

이와 관련해 소위원회에 참석한 위원들은 ▲독일, 덴마크 등 해외 선진국의 바이오가스 생산 및 이용 촉진 사례 ▲바이오가스 의무생산자의 범위 ▲유기성 폐자원의 처리 현황 ▲민간 처리업자 및 축산농가에 대한 지원방안 마련 여부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공청회에서 논의된 사항은 향후 11월29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환경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심도 있게 논의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