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새울원전 3·4호기, '순수' 생산 시작했다
한수원 새울원전 3·4호기, '순수' 생산 시작했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2.11.24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압축공기에 이어 순수 생산… 시운전 시험 박차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상민)는 지난 23일 새울 3·4호기(구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에서 한수원, 건설 시공사, 공급사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울 3·4호기 최초 순수 생산 개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원자력발전소에서 사용하는 순수는 발전소 배관과 탱크 등의 기기를 보호하고 건전성을 유지하는 용수를 의미한다. 울산시 공업용수를 이용해 역삼투압기 등 각종 기기와 부유물, 이온, 염분 제거 등의 공정을 거쳐 생산한다.

지난 2020년 12월 초기 전원가압, 2021년 3월 압축공기 생산에 이어, 이번에 순수를 생산함에 따라, 시운전 공정에 필요한 3대 요소를 모두 공급할 수 있는 인프라가 구축돼 시운전 시험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

이상민 새울원자력본부장은 “시운전 기간 중 적기에 순수 생산을 시작하며 국내 원전의 건설 시공 능력과 시운전 공정 관리 역량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며 “해외 원전 수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새울 3·4호기는 10월말 기준, 종합공정률 83.52%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