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등 인천 4개 공공기관, 다회용 컵 활성화 '맞손'
한국환경공단 등 인천 4개 공공기관, 다회용 컵 활성화 '맞손'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22.11.24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지역 내 일회용 플라스틱 남용 문제 해결 협력
다회용 컵 이용 방법 및 순환 시스템
다회용 컵 이용 방법 및 순환 시스템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항만공사와 함께 지난 23일 SK텔레콤, 행복커넥트와 '인천 지역 다회용 컵 활성화를 위한 '해빗에코얼라이언스' 참여 및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해빗에코얼라이언스’는 일회용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자는 취지로 결성된 민관 협의체로 환경부, 인천시 등 약 60여개의 기관과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공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해빗에코얼라이언스’의 멤버사로 참여, 다회용 컵 이용을 확산을 통한 인천 지역 내 일회용 플라스틱 남용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인천 소재 4개 공공기관(한국환경공단,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항만공사)으로 구성된 ‘인천 지역 공공기관 혁신 네트워크’의 협력 사업으로 추진됐다.

4개 공공기관은 지난 2020년부터 혁신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인천 지역 사회적 경제 기업 지원, 인천 내 초등학교 대상 교통 안전 인프라 설치 지원, 폐의류 새활용 캠페인 등 ESG 가치 확산과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협업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공단은 일상에서 실천가능한 자원순환 방법을 알리고 지자체, 기업, 일반 국민 누구나 참여해 실천을 약속하는 ‘자원순환 실천 플랫폼(www.recycling-info.or.kr/act4r)’을 운영하고 있으며,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다회용컵 사용하기’, ‘1회용품 줄어가게’ 등 다양한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인천 지역 내 다회용 컵 사용을 활성화시키고, 지역사회와 함께 탄소중립 실천문화를 확산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지역 내 ESG가치 확산을 위해 앞으로도 인천 공공기관 혁신 네트워크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