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쟁 대비 국가첨단전략 발전방향’ 논의하다
‘글로벌 경쟁 대비 국가첨단전략 발전방향’ 논의하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2.11.24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산자중기위, 12월 중 ‘글로벌 에너지 위기와 대응방향’ 개최 예정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윤관석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인천 남동을, 더불어민주당)은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글로벌 경쟁에 대비한 국가첨단전략 발전방향’ 조찬세미나를 개최했다.

1차 조찬세미나(9월22일) ‘3대 산업 트렌드에 대응한 산업혁신전략’을 시작으로, 2차 조찬세미나(10월27일) ‘미래차로의 패러다임 전환에 따른 대응방향 및 지원전략’ 등 매달 개최되고 있는 조찬세미나는 국회 산자중기위 차원의 공부모임이자 위원들의 정책역량 강화를 위해 기획됐다.

이날 제3차 조찬세미나에서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이차전지를 중심으로 국가첨단전략산업의 발전전략 모색을 위해 서강대학교 전자공학과 범진욱 교수, 한국디스플레이협회 이상진 상무,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송준호 수석연구원이 각각 반도체, 디스플레이, 이차전지에 대한 발제를 맡았다. 아울러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이용필 소재융합산업정책관이 배석했다.  

윤관석 위원장은 “최근 반도체 시장은 4차 산업혁명의 본격화와 함께 디지털·지능화가 가속화되며 시장규모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미·중 패권전쟁을 시작으로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 격화, 공급망 재편으로 첨단산업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이어 “올해 초 국회를 통과한 국가첨단전략산업법에 따라 정부가 국가첨단전략산업위원회를 구성해 첨단전략사업의 발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실물경제 부처를 소관하는 국회 산자중기위원회에서도 이번 조찬세미나에서 고견을 아낌없이 제시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윤관석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간사, 국민의힘 한무경 간사를 비롯한 여야 다수 의원이 정기국회 일정에도 참석했으며, 산자중기위는 다음달 ‘글로벌 에너지 위기와 대응방향’을 주제로 네번째 조찬세미나를 계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