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시민과 함께 열수송관 안전 강화한다”
“서울에너지공사, 시민과 함께 열수송관 안전 강화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2.11.2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수송관 누수 신고 보상제도’ 시행… 최초 신고자에 상품권 지급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서울에너지공사가 시민과 함께하는 열수송관 안전 강화에 나섰다.

공사는 열수송관 시설의 누수 및 증기 유출을 최초로 발견해 신고한 시민에게 보상금을 지급하는 ‘열수송관 누수 신고 보상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 제도는 공사의 열공급 지역 내 열수송관의 누수 및 증기 유출현상을 최초로 발견한 시민이 공사로 신고하면 누수여부를 확인 후 신고자에게 1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하는 제도다. 보상제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제도는 시민참여형 열수송관 안전관리 대책의 일환으로 열수송관 안전을 저해하는 징후를 조기에 발견해 신속히 복구함으로써 안정적인 난방 공급을 목표로 공사가 집단에너지사업단 시절이던 지난 2010년부터 운영해오고 있다. 이는 시민들이 열수송관 안전을 자발적으로 감시·신고할 수 있는 제도로 사고의 사전예방 효과가 크다.

이기완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직무대행은 “시민 참여형 보상제도 시행으로 열수송관 이상 징후를 조기에 발견해 공사의 긴급 복구 대응 능력을 강화하고 열수송관 안전관리에 대한 시민 불안 해소를 기대한다”며 “공사는 앞으로도 열수송관 안전관리 체계 강화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