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자력본부,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고리원자력본부,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 윤호철 기자
  • yaho@energydaily.co.kr
  • 승인 2022.11.23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4일간 지진으로 인한 원전 시설 손상 등 가상 훈련

[에너지데일리 윤호철 기자] 한국수력원자력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이광훈)는 각종 재난시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처를 위해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시행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행정안전부가 시행하는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의 일환으로, 고리원자력본부는 한국수력원자력 대표사업소로 선정돼 22일부터 25일까지 4일간 훈련을 진행한다.

고리원자력본부는 과거 재난사례를 통해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취약점 발굴 및 국가 핵심시설인 원자력발전소의 재난대응 체계를 점검하고 실전 대응능력 제고에 나선다.

훈련 첫날인 22일,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열린 훈련은 울산 동쪽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해 고리 4호기에서 발생한 재난 상황을 가정해 재난비상대책본부의 운영 등 재난대응체계를 다각적으로 점검했다.

이날 훈련에는 행정안전부 중앙평가단, 기장군청, 기장소방서, 119특수구조단, 육군 제53사단, 기장경찰서 등 다수의 관계기관이 참여했다.

비상대책본부장인 이광훈 고리원자력본부장은 “금년도 안전한국훈련은 재난발생시 효과적인 대응에 중점을 두고 현장중심 훈련을 확대했다”며 “유관 기관과의 합동훈련을 통해 재난대응 역량강화의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