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풍력 입지·규제 등 다양한 정보 제공한다
에너지공단, 풍력 입지·규제 등 다양한 정보 제공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2.11.15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력발전 정보시스템(K-WinPIS)’ 오픈… 입지컨설팅 및 공간정보 서비스
풍력발전 정보시스템(K-WinPIS) 메인화면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이상훈)은 16일 풍력 관련 입지컨설팅 및 공간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풍력발전 정보시스템(K-WinPIS)’을 오픈한다.

풍력발전 정보시스템(K-WinPIS, Korea Wind Power Information System)은 풍력사업에 참고할 수 있는 컨설팅서비스, 공간정보 서비스, 자료제공 메뉴를 구성해 정책, 입지 및 규제 정보 등 풍력 관련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며, 사이트 주소는 nr.energy.or.kr/k-winpis 이다. 

공단은 풍력산업을 지원할 수 있는 창구를 확대하고, 풍력 관련 종사자를 비롯한 모든 국민이 풍력발전단지 및 풍력 관련 규제정보를 쉽게 접근하고 이용할 수 있는 지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정보시스템에서는 ▲육상풍력 입지지도 컨설팅 ▲산림청 사전컨설팅 ▲열린상담실 ▲밀착지원 등 신규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컨설팅서비스와 ▲육상풍력 입지지도(43종) ▲풍력발전단지 및 풍력기 위치 등 관련 공간정보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육상풍력 입지지도 컨설팅'은 총 67종의 육상풍력과 밀접한 일반·환경·산림 등 규제정보를 기반으로 사용자의 신청구역에 대해 입지를 분석하여 결과를 제공한다.

'산림청 사전컨설팅'은 전기사업법 제7조제5항 및 시행규칙 제7조 관련으로 육상풍력 설비 설치대상지가 ‘사용계획이 확정된 국유림’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검토하여 결과를 제공한다.

'열린상담실'은 풍력 관련 전문가를 활용하여 사업추진을 위한 심층분석, 육상풍력 입지지도 컨설팅 결과 기반 적정입지 발굴 및 자문을 제공한다.

'밀착지원'은 신규사업에 대한 초기 상담 지원, 발전사업허가를 득한 사업을 대상으로 지연요소 제거 및 원활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문제점 해결방안을 제공한다.

유휘종 공단 풍력발전 추진지원단장은 “풍력발전 정보시스템 구축을 통해 신규사업 및 지연사업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을 다양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 풍력산업 발전방향과 시스템 사용자 의견을 반영하여 서비스를 개선해나가고 풍력보급 확대의 기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풍력발전 정보시스템(K-WinPIS) 공간정보서비스 화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