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연구원, 탄소중립 기술 선도해 나간다
한전 전력연구원, 탄소중립 기술 선도해 나간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2.11.02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R&D 성과 컨퍼런스'… 우수기술 연구성과 발표 및 전시
'R&D 성과컨퍼런스'에서 이중호 전력연구원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R&D 성과컨퍼런스'에서 이중호 전력연구원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원장 이중호)은 2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빛가람 국제전력기술 엑스포 2022(BIXPO 2022)'에서 탄소중립 관련 연구개발 성과를 공유하는 '2022 R&D 성과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성과 컨퍼런스에는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을 비롯해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 김홍연 한전KPS 사장, 김장현 한전KDN 사장, 최익수 한전원자력연료 사장 및 전력산업 산·학·연 등 350여명이 참석했다.

'BIXPO 2022'는 한전 주관하에 2일부터 4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탄소중립과 에너지안보를 테마로 에너지 분야의 국제컨퍼런스, 국제발명특허대전, 신기술전시회, 일자리박람회 등이 진행될 예정이며, 많은 국내·외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올해로 11회를 맞는 '2022 R&D 성과 컨퍼런스'는 전세계적으로 중요 현안인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전력연구원의 연구개발 성과를 공유하고, 이를 기반으로 산·학·연 협력체계를 구축, 기술의 활용을 촉진하고 전력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것이 목적이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환영사에서 “한전은 2022년을 탄소중립을 위한 대전환 실행의 원년으로 삼아, 산·학·연 기술개발 협력강화와 한계돌파 개방형 탄소중립 R&D 투자 확대로 핵심 원천기술을 적기에 확보하고, 요소기술 패키지화 및 실규모화 과제발굴을 통해 대규모 실증연구를 수행 중”이라며 “미래 10년을 내다보는 중요한 길목에서 큰 자부심과 사명감을 갖고 전력분야 기술개발에 더욱 매진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컨퍼런스 1부, 조용성 고려대 교수가 '전력산업의 미래와 나아갈 길' 초청강연 이후, 성과종합발표에서 이중호 전력연구원장은 연구원의 대표 R&D성과인 HVDC 제어기술, 초전도 송전 플랫폼 기술, 지능형 디지털발전소 플랫폼 기술, 차세대 배전운영시스템(ADMS) 기술에 대해 발표하고,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전력연구원의 노력과 역할을 강조했다.

이어 2부에서는 지능형 디지털발전소, V2G(Vehicle-to-grid), 직류 전력망, 차세대 배전운영시스템, 수소·암모니아 혼소발전, 그린수소 생산 및 저장을 위한 P2G(Power to Gas) 등 탄소중립 관련 8개 핵심기술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위해 송경빈 숭실대 교수의 진행으로 질의·응답 형태의 성과 토크가 진행됐다.

한편 BIXPO 2022에서 전력연구원은 KEPCO 국제 발명특허대전에 'SF6 회수·정제·분해 전주기 기술' 등 12개의 우수 특허를 출품했으며, BIXPO 신기술홍보관 및 신기술안전관에 '수소·암모니아 혼소발전 기술' 등 24개의 우수기술을 전시하고 있다. 또한 '대용량 장주기 ESS 국제 워크숍' 등 11개의 국제워크숍 및 세미나도 주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