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민간과 협업해 전력계통 운영 고도화한다
전력거래소, 민간과 협업해 전력계통 운영 고도화한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2.10.19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산업 기술 활용, 제주 미계량 태양광 탐지·발전량 예측 등 추진
(왼쪽부터) 이종민 SK텔레콤 미래R&D담당, 김영환 전력거래소 제주본부장, 김종규 식스티헤르츠 대표
(왼쪽부터) 이종민 SK텔레콤 미래R&D담당, 김영환 전력거래소 제주본부장, 김종규 식스티헤르츠 대표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전력거래소(이사장 정동희)가 제주지역을 기반으로 전국적인 전력계통 고도화를 추진해 나간다.

전력거래소는 19일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 식스티헤르츠(대표 김종규)와 '제주지역 미계량 태양광발전소 탐지를 위한 Vision AI기술 개발' 추진을 위한 3자간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전력분야의 현안 사항인 '계통운영 고도화' 기술개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4차산업 기술을 활용한 소규모 미계량 태양광발전소 ▲설비파악 ▲발전량 예측 ▲EV충전예측 ▲기상정보 활용 분야에 협력할 예정이다.

전력거래소 김영환 제주본부장은 “제주는 탄소중립 정책을 선행하는 지역으로 안정적 전력계통 운영을 위해서는 4차 산업기술과 같은 민간의 고도화된 기술력을 현업에 적시 반영할 필요가 있다”며 “전력거래소가 제주지역에 수행하는 이번 협력사업은 향후 전국계통 운영 고도화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이종민 미래 R&D 담당은 “SKT의 Vision AI 기술을 활용해 미계량 태양광발전소를 탐지하고 발전량을 예측하는 시도는 기술적인 측면 뿐만 아니라 신재생에너지 문제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활용 목적 측면에서도 의미가 있다”며 “이번 협력이 SKT의 ESG 경영 실천 강화의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언급했다.

식스티헤르츠 김종규 대표는 “최신 ICT 기술을 활용하면 에너지 분야의 다양한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며 “특히 공공기관, 대기업, 스타트업이 협력해 사회문제 해결에 나선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여겨진다”고 전했다.

세 기관은 이번 사업의 결과물이 공공의 이익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과 실증에 지속적으로 협업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