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본부, 태풍 대비 신고리 1·2호기도 출력 감소 운전
고리본부, 태풍 대비 신고리 1·2호기도 출력 감소 운전
  • 윤호철 기자
  • yaho@energydaily.co.kr
  • 승인 2022.09.05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거래소 요청… 전력공급 송전망 안정적 운영 위한 안전 조치

[에너지데일리 윤호철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이광훈)는 태풍 힌남노 내습에 대비해 5일 16시부터 신고리 1·2호기(가압경수로형 100만kW)의 발전기 출력을 낮춰 79% 수준으로 운전한다고 밝혔다.

이는 전력거래소 요청에 따른 것으로 전력공급 송전망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안전 조치이며, 출력 도달 예상시간은 9월5일 오후 11시다.

고리원자력본부는 이미 고리 2·3·4호기의 발전기 출력을 낮춰 운전하는 안전 조치를 이행하고 있으며, 태풍 내습 전 출력을 30% 이하로 감소 운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