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경기 둔화 우려가 국제유가 끌어내리고 있다”
“중국 경기 둔화 우려가 국제유가 끌어내리고 있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2.08.16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산업 생산·소매 매출 예상에 크게 미달… WTI, 80 달러 대로 하락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중국 경기 둔화 우려가 확대되면서 국제유가가 하락세로 흘러가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국제유가 동향에 따르면 15일 국제유가는 중국 경제지표 둔화 및 석유 수요 감소, 이란 핵 협상 진전 기대감, 미 멕시코만 생산시설 재가동 등으로 하락했다. 브렌트는 전일대비 배럴당 3.05 달러 하락한 95.10 달러, WTI는 2.68 달러 떨어진 89.41 달러, 두바이는 3.64 달러 내려간 94.60 달러에 마감됐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7월 중국의 산업 생산 및 소매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8%와 2.7%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6월 실적 및 예상에 미달한 것이다. 특히 두 부문 모두 예상(산업 생산 +4.6%, 소매 매출 +5.0%)에 크게 미달하면서 중국 경기 둔화 우려가 확대되고 있다

예상치에 크게 미달한 경제지표가 발표된 후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중기유동성지원창구 금리를 전격 인하했고 시장에서는 인민은행이 기준금리 격인 대출우대금리도 인하할 것

으로 관측되고 있다. 그러나 분석가들은 선진국 기준금리 인상이 이어지고 있어 자본 유출을 우려한 인민은행이 취할 수 있는 정책 여력이 제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7월 중국의 원유 정제투입량도 주요 정제시설 가동 중단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8.8% 감소한 1253만b/d을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020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중국 경제지표 둔화의 영향으로 미 달러화 인덱스도 전일 대비 0.87% 상승한 106.546를 기록했다.

이란 외무부 장관은 지난주 유럽연합이 제안한 핵 협상(안)에 대해 3개의 핵심 이슈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다면 수일 내로 협상 타결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석유 유출로 가동이 중단됐던 멕시코만 Shell·Chevron·Equinor의 생산시설이 지난 12일 저녁(현지시간) 운영을 재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