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원전 생태계 복원 간담회… 수출 등 경쟁력 제고
산업부, 원전 생태계 복원 간담회… 수출 등 경쟁력 제고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2.08.1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06억원 규모 일감 신속 발주, 에너지융복합단지 지정 등 추진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이창양 장관은 10일 창원을 방문, 경상남도 및 업계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업계 간담회’를 개최하고,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대책과 관련 그동안의 진행상황을 설명하는 한편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아울러 이번 간담회에서는 한국수력원자력-두산에너빌리티-원전기자재협력업체 간 원전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원전 업계가 동반성장을 통해 원전산업 생태계의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이를 바탕으로 탄소중립, 에너지 위기 대응 및 전력수급 안정화 등에 기여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는 내용이 담겼다.

업계는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일감 창출, 공동기술개발, 인력 교류, 수출 성과 창출 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이날 이창양 장관은 일감, 금융, R&D,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수출 등의 측면에서 정책 현황과 향후 추진방향을 공유했다.

먼저, 일감과 관련해 금년 중 1306억원 규모의 긴급 일감을 공급할 예정이며, 862억원의 일감은 이미 발주 완료했고, 앞으로 절차를 더욱 신속히 진행해 10월까지 대부분의 일감 발주를 추진할 방침이다.

신한울 3·4호기는 환경영향평가가 7월 중 개시됐고, 2024년 착공을 목표로 효율적인 절차 운영을 추진한다. 특히 연내 사전제작 일감이 나가도록 하고, 주기기 계약도 최대한 앞당겨 체결할 계획이다.

금융 분야에서는 원전기업 대상으로 100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과 특례보증을 신설해 지원을 시작했고, 60여개 기업의 신청에 대해 심사도 진행 중이다.

한수원의 상생협력대출도 28개 기업에 194억원을 신규로 지원했으며, 향후 더욱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R&D 측면에서는, 산업부·과기부·한수원 등을 중심으로 금년 6700억원 규모의 R&D가 추진될 예정이며, 현재 약 3500억원이 집행됐다. 특히 원전 중소기업만을 대상으로 215억원 규모를 신규로 만들어 이번 달에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아울러 이 장관은 에너지산업융복합클러스터와 원전 수출에 대해서도 설명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와 관련해서는 원전업체가 집적된 창원이 원자력 클러스터로서 성장해갈 수 있도록 R&D, 지방투자보조금, 세제 등 혜택을 지원할 수 있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경상남도에서 신청을 준비 중이며, 신청시 신속히 지정 검토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과 함께 전력공기업들도 새로운 기회를 만들 수 있도록 원전업체도 참여할 수 있는 약 1조원 규모의 발전기자재 일감을 공급할 계획이며, 조속히 발주를 추진할 예정이다.

수출과 관련해서는 노형·기자재 등 수출 가능성을 최대한 높일 수 있도록 정책역량 결집, '원전수출전략추진단'도 다음주부터 본격 가동, 수출을 통해 연속성 있는 생태계 일감 공급도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이창양 장관은 업계의 원전산업 생태계 활성화 노력에 대해 격려하고, 앞으로 원전 협력업체가 활력을 찾고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정부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