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고객 넷제로 위한 서비스·솔루션 제공 노력 인정받았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고객 넷제로 위한 서비스·솔루션 제공 노력 인정받았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2.08.1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마이크로소프트 올해의 파트너상 에너지&지속가능성’ 부문 수상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고객의 비즈니스에 넷제로를 위한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슈나이더는 ‘2022 마이크로소프트 올해의 파트너상 에너지&지속가능성’ 부문에서 수상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고객에게 공급하는 자사 소프트웨어 에코스트럭처 솔루션에 에저 클라우드와 다이나믹스 365 등 마이크로소프트 기술을 적용해 에너지 및 지속 가능성 부문에서 뛰어난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트너사로 인정받았다.

에코스트럭처 솔루션은 지난해만 고객이 탄소 배출량을 8400만톤까지 줄일 수 있도록 지원했으며 2018년부터는 총 3억4700만톤의 탄소를 절감했다. 에코스트럭처는 마이크로소프트 에저를 기반으로 운영되며 고객에게 전기 및 디지털 솔루션을 통해 에너지 및 지속 가능성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데이터센터 및 건물 내에 뛰어난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해 역량을 강화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데이터센터를 보다 효율적으로 설계하고 구축 및 운영할 수 있는 엔드 투 엔드 솔루션을 모색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디지털 건축 기술의 글로벌 선두기업 RIB 소프트웨어의 클라우드 구축 플랫폼인 MTWO를 활용해 데이터센터 구축 단계에서 디지털 트윈 적용해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또한, 2021년 오픈한 슈나이더 일렉트릭 플래그십 건물 인텐시티는 일반 건물보다 10 배 더 에너지 효율이 높은 세계에서 가장 효율적인 건물이다. 여기에는 에저가 포함된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 솔루션을 적용됐으며 2분마다 6만개의 데이터 포인트를 수집해 스마트 빌딩 관리 및 에너지 유연성을 위한 예측 데이터를 사용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글로벌 에너지 관리 담당 부사장 올리비에 블룸은 “2022년 마이크로소프트 에너지&지속가능성 파트너상 수상은 기후 변화를 해결하기 위해 슈나이더 일렉트릭과 마이크로소프트가 함께 만들고 있는 협력적 영향을 크게 인정받은 것”이라며 “지금은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가 이뤄져야 하는 중요한 시점으로 기업들은 지속적인 혁신 기술을 강화해 탄소 감축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마이크로소프트 글로벌 파트너 솔루션 부문 닉 파커 부사장은 "슈나이더 일렉트릭을 2022년 마이크로소프트 에너지 & 지속가능성 파트너로 발표하게 돼 영광"이라며 “선정된 파트너사들은 뛰어난 후보들 가운데에서도 두각을 나타낸 기업들로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에코스트럭처 소프트웨어 솔루션의 일부로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기술을 혁신적으로 사용해 고객에게 영향을 미친 점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과 마이크로소프트는 30년 이상 함께 일하면서 에너지 효율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공통된 비전을 위해 기술 발전을 지속하고 있다. 한편,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2021에도 마이크로소프트가 선정한 올해의 지속가능성 체인지 메이커 파트너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