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천연가스 필요물량 조기 확보 등 수급관리 만전
겨울철 천연가스 필요물량 조기 확보 등 수급관리 만전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22.08.0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기확보 물량 도입으로 재고수준 꾸준히 상승추세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정부는 겨울철 천연가스 수급관리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물량 조기 확보 및 절감 등을 추진 중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일부에서 보도한 “‘LNG 재고 ‘바닥’…전력대란 닥치나”제하의 기사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날 일부에서는 “가스공사의 수요예측 실패로 2일 기준 가스공사의 LNG 비축량이 올겨울 열흘치에도 못 미치는 137만톤까지 줄어들었다”면서 “연내 1000만톤을 더 못 구하면 에너지 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산업부는 “여름철 폭염 등에 따른 국내 천연가스 수요 증가로 가스공사의 LNG 재고가 예년보다 다소 낮은 것은 사실이나 현재 가스공사 재고(8월 7일 기준)는 약 34% 수준(181만톤)으로 하절기 비축의무량(약 91만톤)을 상회하고 있고, 기확보 물량 및 도입 일정 등을 고려할 때 하절기 수급에는 전혀 차질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장기계약, 현물구매 등 기확보한 물량 도입으로 재고수준이 꾸준히 상승추세에 있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또 “정부는 러-우 사태에 따른 국제 가스 시장의 높은 불확실성과 여름철 폭염 등 이상기후를 감안해 올겨울 대비 필요한 천연가스 물량을 예년에 비해 훨씬 높은 수준으로 전망하고 이에 따른 필요물량을 동절기 시작 전까지 미리 확보하기 위해 현물구매와 함께 단기계약, 해외지분투자 물량도입 등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동절기 시작 전인 11월에 가스공사의 LNG 재고가 만재재고(저장시설의 약 90% 수준)에 도달할 수 있도록 지난 4월부터 현물구매 등을 통해 적극 확보하고 있으며, 7월에만 약 345만톤의 물량을 추가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산업부는 “국제시장의 높은 LNG 가격을 고려, 국민의 가스요금 부담 경감을 위해 LPG 혼소를 시행하고 있다”며 “산업용 연료대체, 타 발전원의 적극적인 활용 등을 통해 천연가스 수요를 절감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산업부는 이어 “앞으로도 정부는 가스공사와 공동으로 겨울철 국내 천연가스 수급관리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제 가스 시장 및 국내 천연가스 수급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필요물량을 적시에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산업부는 “국내 LNG 수입의 약 20%를 차지하고 있는 민간 직수입사와 수시로 민관 천연가스 수급점검회의를 개최하는 등 협업체계를 가동 중”이라며 “필요시 가스공사와 민간 직수입사 간 물량교환을 추진하는 등 국내 천연가스 수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