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근무 중 인명을 구한 월성원자력본부
경계근무 중 인명을 구한 월성원자력본부
  • 윤호철 기자
  • yaho@energydaily.co.kr
  • 승인 2022.07.20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시간 철저한 경계 태세 유지-

[에너지데일리 윤호철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원흥대) 월성보안경비대(대장 이학근)는 지난 16일 원자력 방호를 위한 경계 유지 중 바다에 빠진 인명을 구했다.

이날 19시 5분경 월성본부 외곽지역 경계를 맡아 근무 중이던 경비대원 권모씨(남,40세)는 CCTV 모니터링을 통해 월성본부 남문 인근 해안 갯바위에서 사람이 빠진 것을 발견했고, 즉시 감포 해양경찰서와 119소방대에 신고해 신속한 구조 작업이 진행됐다.

바다에 빠진 사람은 인근병원에서 치료 중이며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월성본부 장정일 대외협력처장은 “향후에도 24시간 철저한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긴급 상황에 항상 대비하여 원전과 국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