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노오선 기술이사 김제육가공공장 현장 점검
가스안전공사 노오선 기술이사 김제육가공공장 현장 점검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22.06.23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김제시 소재 농협목우촌 김제육가공공장 방문 관계자 격려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기술이사(노오선)은 23일 전북 김제시 소재 ㈜농협목우촌 김제육가공공장을 방문하여 현장점검 및 경영진과의 환담을 나누었다.

㈜농협목우촌은 1995년에 설립 후 육가공, 식육제품, 햄 등의 제품을 전문으로 생산하고 있는 전라북도 내 대표 축산물 공급 기업이다.

㈜농협목우촌 관계자에 따르면 “신뢰받는 세계최고의 축산종합식품 대표브랜드로 성장하여 소비자가 사랑하는 제품을 만들어 소비자 중심의 건강한 식문화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축산물 가공공정의 핵심설비 중 하나인 독성가스 냉동제조시설(암모니아 1,143 RT)의 가스사고 예방으로 ‘무재해공장’을 달성하기 위해 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날 가스안전공사 노오선 기술이사는 현장을 점검하며, 독성가스 냉동제조시설의 안전운전을 통한 가스사고 예방을 당부하였다. 특히 가스사고 예방 관련 비상조치, 교육훈련, 운전지침의 중요성을 강조하였고, 또한 비상시 자동제어시스템인 고압차단장치와 안전장치인 안전밸브의 유지관리를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