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기업 12조 시장 진출 위해 공공기관 힘모은다. 
창업기업 12조 시장 진출 위해 공공기관 힘모은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2.06.1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창업기업제품 공공시장 진출 활성화 5개 기관 업무협약
한국산업단지공단은 17일 글래드 여의도 호텔에서 창업기업제품 공공기관 우선구매제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에서 세 번째부터 조혜영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이사장, 지노테크 이기섭 대표, 창업진흥원 김용문 원장)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김정환)은 창업진흥원(원장 김용문),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종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과 창업기업 공공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창업기업제품 공공기관 우선구매제도’는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창업기업의 제품 약 12조원 규모(공공조달금액 145조원의 약8%)를 공공기관에서 의무 구매하는 제도로‘21년 시행됐다. 

창업기업제품 공공기관 우선구매제도는 공공기관(지자체, 공공기관, 공기업 등)이 창업기업의 제품(용역, 공사 포함)을 총 구매액의 8% 이상 구매하는 제도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상생협력 5개 공공기관은 △지역 내 창업기업제품 구매 노력 △모범사례 발굴 및 공동 홍보 △우수기업 Pool 공유 등을 공동 추진하며 지역경제 활성화 및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로 약속했다. 

이날 본 제도에 참여하고 있는 창업기업(빅픽쳐스(주) 김종민 대표, 한테크 김병준 대표, 지노테크 이기섭 대표 등)과 협약기관장들이 함께 참여해 공공시장 진출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과 사례, 제도 발전 방향 등을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김정환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은 “최근 경제상황이 엄중해지고 있는 가운데 혁신기술로 무장한 창업기업의 성장이 더욱 중요한 시점”이라며 “지역별 유망 창업기업들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기반과 지원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