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신규 에너지인력양성사업에 2028년까지 550여억원 지원
에기평, 신규 에너지인력양성사업에 2028년까지 550여억원 지원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2.06.15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에너지인력양성사업’ 1차 신규과제 수행기관 선정
서울대학교 홍유석 공과대학 학장, 최성열 교수(과제 책임자), 에기평 권기영 원장,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기술과 박태현 과장(앞 줄 왼쪽 네번째 부터)이 서울대학교에서 고준위방폐물 융합대학원 현판식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홍유석 공과대학 학장, 최성열 교수(과제 책임자), 에기평 권기영 원장,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기술과 박태현 과장(앞 줄 왼쪽 네번째 부터)이 서울대학교에서 고준위방폐물 융합대학원 현판식을 진행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신규 에너지인력양성사업에 2028년까지 7년간 약 550여억원을 지원한다.

에기평은 2050 탄소중립을 견인할 에너지기술 융·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해 2022년 에너지인력양성사업 1차 신규과제 수행기관(대학, 테크노파크 등)을 선정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융합대학원 6개, 혁신연구센터 4개, 지역에너지클러스터 2개, 중견기업 특화 1개, 정책기반구축 1개 등 총 14개 과제를 지원한다.

융합대학원은 서울대(방폐관리), 강원대(수소안전) 등 6개, 혁신연구센터는 풍력(가천대, 군산대), DC그리드(한양대, 한양대 에리카) 2개 분야 4개 대학이 선정됐다.

특히 이번에는 중견기업과 지역거점 대학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기업이 원하는 인력을 양성하고 최종적으로 해당 인재가 취업할 수 있도록 연계하는 ‘중견기업 특화 인력양성 과제’를 최초로 추진한다.

한편, 에기평은 지난 14일 권기영 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고준위방폐물 관리 융합대학원 현판식(서울대)’을 개최했다. 이를 시작으로 6∼7월에 걸쳐 신규과제 수행기관 현판식을 추진할 계획이다.

권기영 에기평 원장은 “이번에 협약한 과제를 포함해 2026년까지 2697억원 규모의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에너지 기술인력의 수급 불균형 해소와 에너지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앞으로도 에너지혁신 인재 양성에 정책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기평은 지난 10년간(2012∼2021년) 총 3871억원을 투입해 에너지 분야 석·박사급 고급인력 양성을 지속적으로 지원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