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에너지, 한전과 해외 신규사업 개척한다”
“GS에너지, 한전과 해외 신규사업 개척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2.06.1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에너지 및 그린수소·블루암모니아 사업 공동개발 협약 체결
김성원 GS에너지 본부장(오른쪽)과 서근배 한국전력공사 본부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김성원 GS에너지 본부장(오른쪽)과 서근배 한국전력공사 본부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GS에너지가 한국전력공사와 손잡고 해외 신규 사업을 개척한다.

GS에너지는 10일 본사에서 한국전력공사와 신재생에너지 및 그린수소·블루암모니아 사업을 공동개발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 체결에 따라 GS에너지는 한국전력공사와 함께 글로벌 에너지시장에 진출해 태양광·풍력발전 등 신재생에너지와 그린수소 및 블루암모니아 등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는 미래에너지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김성원 GS에너지 에너지자원사업본부장은 “에너지산업에서 민간과 공공이 각각의 영역에서 쌓아온 경험은 우리나라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민관이 협력해 세계를 무대로 함께 뛴다면 우리나라 에너지산업도 반도체산업과 같이 세계적 수준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GS그룹은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미래성장 사업의 한 축으로 삼고 국내외 여러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운영 중인 300MW 용량의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 사업을 기반으로 향후 900MW를 추가로 개발해 총 1.2GW 규모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GS에너지는 현지 대표자산운용사인 VinaCapital과 협력해 베트남 남부 롱안성에서 LNG도입부터 가스복합발전운영까지 담당하는 3GW 규모의 Gas to Power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