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부국과 자원개발 네트워크 복원해야 한다”
“자원부국과 자원개발 네트워크 복원해야 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2.06.09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규 교수 “미국의 공급망 복원 움직임으로 우리 첨단산업 새로운 전기 맞아”
박일준 산업부 2차관 “민간 프로젝트 정부 재정·세제 지원 확대하겠다”
국내·외 핵심광물 공급망 이슈 점검 통한 핵심광물 안보 강화… TF 구성 추진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에너지자원 공급망을 강화하고 새로운 자원안보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자원부국과 자원개발 네트워크를 복원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연규 한양대학교 교수는 9일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핵심광물 공급망 점검회의’에서 ‘핵심광물 안보 강화 전략’이라는 주제의 발제를 통해 “미국의 대규모 공급망 복원 움직임으로 우리 첨단산업이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어 IPEF(인태 경제 프레임워크)를 넘어 아시아, 중남미 등 자원부국과 자원개발 네트워크를 복원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일준 산업부 2차관은 “민간 프로젝트에 대한 정부의 재정·세제지원을 확대하고 호주, 인도네시아, 캐나다, 칠레 등 주요 생산국과 자원, 산업, 통상 모든 분야에서 핵심광물 양자 협력을 강화해 기업의 안정적인 핵심광물 확보를 지원하면서 미국 등 주요국과 IPEF, IEA(국제에너지기구) 등 다자 협의체서도 핵심광물 프로젝트 정보 교류, 공동 투자 프로젝트 참여 방안 논의를 통해 우리 기업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새로운 정부 출범과 함께 에너지자원 공급망을 강화하고 새로운 자원안보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국정과제를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전 세계적으로 저탄소 미래 산업으로 전환이 급속히 진행돼 이차전지 등 각 국의 미래 산업에 필수적인 핵심광물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이 전 방위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이차전지, 전기차 산업에서 글로벌 선도 기업을 보유한 우리나라의 핵심광물 확보를 위한 민관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박일준 차관은 우리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핵심광물의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 방안을 상시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민·관·연이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TF) 구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참석한 수요기업들은 공급 부족으로 핵심광물 확보가 갈수록 어려워 질 것으로 전망하며 민간 기업이 해외 프로젝트에 안정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 필요성을 제기했다.

한편 이번 회의는 글로벌 저탄소 산업 전환에 따라 희토류, 리튬, 니켈 등 핵심광물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우크라이나 사태로 핵심광물 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어 국내 수요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이에 대한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