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드론 활용 스마트 행정 추진  
전남도, 드론 활용 스마트 행정 추진  
  • 김규훈 기자
  • kghzang@energydaily.co.kr
  • 승인 2022.02.18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항공영상 기반 3차원 입체 공간정보 구축  행정업무 지원

[에너지데일리 김규훈 기자] 전라남도는 3월부터 자체 보유 드론을 활용, 도와 시군 역점사업지구 등의 항공영상을 촬영해 평면․입체 공간정보로 구축, 각종 행정업무를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까지는 2차원 공간정보를 구축해 제공했으나, 올해부터는 현실과 같은 3차원 입체 공간정보를 구축해 스마트 행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올해 100개소를 목표로 전남 대표 관광자원인 갯벌, 해상풍력단지 예정지 등 신청 지역을 대상으로 촬영하고 수요자의 활용 목적에 맞게 제작해 제공한다.

도로, 철도 등 넓이가 협소하고 길이가 긴 지적확정측량 대상지구는 3D 모델링을 활용한 고정밀 국토조사측량을 통해 수준 높은 행정서비스를 할 방침이다.

특히 남악신도시 내 남악․오룡지구를 대상으로 3차원 공간정보를 시범 구축한다. 토목·건축·도시계획·안전점검 등에 필요한 시뮬레이션 결과를 분석·예측함으로써 시행착오 개선, 정책 결정 정보 제공 등 예산 절감 및 업무 효율성 극대화가 기대된다.

전남도는 지난해 1910년 토지조사 당시 측량 장비의 한계, 해상교통의 어려움 등으로 지적공부에 등록되지 않았던 고흥과 완도의 소규모 무인섬 2필지 2504㎡를 국유지로 신규 등록했다.

또 흑산공항 건설 예정지, 남도 의병 역사박물관 건립 부지 등 주요 개발 사업지 120개소의 공간정보를 지원, 4억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드론을 활용한 행정업무 지원 분야를 지속해서 발굴해 스마트행정 구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