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의 소중함, 스마트팜으로 배운다'
'물의 소중함, 스마트팜으로 배운다'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22.02.0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 '물누리팜' 7일부터 정식 운영 돌입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경기 군포시는 대야물누리체험관(군포시 호수로 170-85) 2층에 소재한 '물누리팜'을 오는 7일부터 정식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6일부터 올해 1월21일까지 시범운영했으며, 이 기간 동안 제기된 문제점을 보완해 오는 7일부터 정식 운영에 들어간다.

'물누리팜'은 물누리체험관과 스마트팜의 합성어로 물의 소중함을 스마트팜 수경재배를 통해 직접 체험하고 배울 수 있는 공간이다.

물누리팜에서는 영상과 전시물 등을 통해 우리가 사용한 물이 하수처리과정을 거쳐 다시 깨끗해지는 과정을 소개한다.

또한 물과 가장 밀접하면서도 도시 생활에서 쉽게 접하기 어려운 농업을 스마트팜으로 구현해 현재 3개 재배실에서 딸기, 엽채류, 식용화 등 다양한 작물을 재배하고 있다.

물누리팜 체험을 원하는 시민은 군포시청 홈페이지(분야별정보→상하수도→물누리체험관→예약하기)를 통해 사전 예약해야 하며, 매주 화~금요일 신청이 가능하다.

박중원 군포시 수도녹지사업소장은 "물은 인간에게 없어서는 안 될 필수품이지만, 그 소중함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다"며 "스마트팜 체험을 비롯해 물의 소중함을 익힐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사안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군포시청 홈페이지(분야별정보→상하수도→물누리체험관)를 참고하거나 군포시 하수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