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세계 1위 수소산업 국가 도약, 정책의 연속성이 관건
[기자수첩] 세계 1위 수소산업 국가 도약, 정책의 연속성이 관건
  • 김규훈 기자
  • kghzang@energydaily.co.kr
  • 승인 2021.03.05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김규훈 기자] 우리나라가 세계 1위 수소 산업 국가 달성이라는 목표를 정하고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특히 정부는 수소경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수소경제위원회’를 구성한데 이어 지난해 세계 최초로 수소법을 제정하는 등 수소경제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 같은 노력결과 우리나라는 지난해 2년 연속 수소차 판매 세계 1위, 국내 수소차 보급 1만1000대(누적),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등 수소경제 성과가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

이에 발맞춰 SK·현대자동차·포스코·한화·효성 등 5개 그룹과 중소·중견기업들도 10년간 수소 생산, 유통·저장, 활용 등 수소경제 전 분야에 43조4000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SK와 함께 수소전기차 공급과 충전 인프라 구축, 수소사업 협력을 위한 CEO 협의체인 한국판 수소위원회 설립도 추진한다.

정부도 청정수소 인증제 도입과 다양한 규모·방식의 그린수소 R&D 및 실증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구축해 청정수소가 조기에 상용화될 수 있도록 하고, 수소발전 의무화 제도 입법, 수소 승용차 외 버스, 지게차, 선박 등 다양한 수소 모빌리티에 대한 보조금 도입, 수소버스 전환기술 확보 등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수소 생산-유통-활용 전반에 걸쳐 균형있는 수소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전략이다.

따라서 이 같은 정부와 민간 기업의 수소경제 활성화 노력에 거는 기대가 크다.

특히 지금까지 직접 수소를 활용하는 분야가 69%로 대부분이고, 저장과 운송, 충전 등 기반산업 생태계가 여전히 걸음마 단계인 상황에서 수소생산 등 수소산업 전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는 점에서도 고무적이다.

다만 수소경제 1위 국가 달성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어떤 조건에서든 정책이 지속돼야 한다는 점이다. 정부 정책이 한순간 힘을 잃는 모습을 정권이 바뀔때마다 목격했기 때문이다. 전 정권에서 드라이브를 걸던 창조경제 정책 같은 경우 정권이 바뀌자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따라서 정권이 바뀌더라도 정부의 수소경제에 대한 정책적 뒷받침은 지속돼야 한다. 수소가 반도체처럼 한국을 부강하게 할 새 먹거리라는 확신과 정부의 꾸준한 지원이 이뤄져야 민간의 투자를 이끌어 낼수 있다는 얘기다.

‘세계 1위 수소산업 국가 달성’이란 목표가 구호에만 그치지 않기 위해선 정책의 연속성을 확실하게 보장해야 한다. 그래야 민간기업들도 수소경제에 대한 투자를 보다 확대하고 지속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