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게시판
태양에서 오는 빛의 적색이동에 관한 계산으로 우주가 팽창한다는 허블 법칙이 틀렸음을 말한다.(빅뱅이론,인플레이션 우주론,우주의 가속팽창등등이 틀렸음) 
 크리스천(어제 주일)
 2016-03-07 12:54:53  |   조회: 3819
첨부파일 : -
태양빛의 진동수ν(뉴)=3.090639897*10^14 s^-1
인데 지구로 올 때 빛의 진동수ν'(뉴 프라임)은 3.09063306*10^14 s^-1
로써 약 100만분의 6 정도가 작아졌다. 다시 말해서 빛의 파장이 청색에서 적색으로 이동한 것이다.

이말은 먼 은하에서 지구로 오는 빛의 파장이 적색이동을 해서 우주가 팽창한다는 허블 법칙이 틀렸다는 증거가 되는 것이다. 빛은 우주공간을 지나면 빛에너지가 감소하므로 빛의 파장λ(람다)가 증가한 것이다.(에너지 보존의 법칙이 적용됐음)

내가 위에서 계산한 빛의 적색이동량을 측정한다면 허블 법칙이 틀렸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알 수 있을 것이다. 허블 법칙은 틀렸으므로 대폭발(빅뱅) 가설은 자연스럽게 틀렸다. 또한 앨런 구스의 우주가 급팽창했다는 급팽창(인플레이션) 가설도 틀렸다. 이 계산은 2007년 11월12일(월요일) 7:57 pm에 최종계산했다.

이 계산을 하는데 디시인사이드 <과학 갤러리>를 참고했는데 빛의 적색이동량을 통해서 별의 질량을 측정하는 공식을 보다가 허블 법칙이 틀렸다는데 공식을 응용할 수 있다고 생각을 하고 계산을 했다. 나는 예전에 또 다른 글을 통해서 우주가 팽창한다는 허블 법칙과 빅뱅 가설과 급팽창(인플레이션) 우주가 틀렸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우주의 가속팽창이 틀렸으므로 2011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업적이 잘못되었다.

그런데 별의 질량을 구하는 공식과 행성의 질량을 구하는 공식은 다를 것으로 나는 예상한다. 왜냐하면 슈테판-볼츠만 법칙은 항성(별)에서만 성립한다고 생각해서이다.

결론적으로 허블 법칙은 틀렸으므로 허블상수H는 존재하지 않는다. 따라서 허블상수H의 역수로 우주의 나이T 약 137억년을 구할 수 없게 되었다. 우주(지구,태양,달,은하,별등등)의 나이는 내가 2000년 5월 봄에 공학용계산기로 2~3시간정도 걸려서 창세기 아담부터 모세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구세주;메시아)를 이용해서 지구의 나이는 약 7000년이라고 계산하는데 성공했다.

지구의 나이는 약 6020년(2016년 현재)보다 약 1000년정도가 더 긴 것이다.

안됐지만 2006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업적인 우주배경복사의 온도 정밀측정과 우주팽창에 관한 내용이 틀렸으므로 노벨 물리학상을 노벨상 시상위원회에 택배로 반납해야 합니다. 조지 스무트와 존 매더가 틀렸지요. 우주는 회전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우주의 중심이 있겠죠.

사실 노벨 과학상의 권위는 땅에 떨어졌죠. 참고로 한글로 번역되어서 출판된 책<노벨상 스캔들> 하인리히 찬클 지음 ·박규호 옮김/ 도서출판: 랜덤하우스 펴냄
을 읽어보세요.

하인리히 찬클은 책<과학의 사기꾼>과 책<지식의 사기꾼>등등을 썼습니다.

P.S.(추신): 이곳에 오는 분들이 예수 그리스도(구세주;메시아)와 함께 하기를 바랍니다~~~ (__)
2016-03-07 12:54:53
223.62.173.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에너지데일리
  • (우)07220 서울 영등포구 당산로38길 13-7 주영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2068-4573
  • 팩스 : 02-2068-4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병훈
  • 제호 : 에너지데일리
  •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719
  • 등록일 : 1999-07-29
  • 인터넷등록번호 : 서울 아 01975
  • 등록일 : 2012-02-12
  • 발행일 : 1999-09-20
  • 발행인 : 양미애
  • 편집인 : 조남준
  • 에너지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에너지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daily.co.kr
ND소프트